공론사업

HOME > 공론사업 > 블로그

블로그

[이한우의 간신열전] [53] 無君之臣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 관리자
  • 20.10.15
  • 19


조선일보 2020/10/14

기사 원문보기


무군지신(無君之臣)이란 임금이나 주군을 있어도 없는 듯이 여기는 신하를 말한다. 한마디로 임금이나 겨우 할 수 있는 말이나 행동을 주제넘게 하는 신하를 무군지신이라 한다. 윗사람을 무시하는 망상(罔上)이나 윗사람에게 기어오르는 범상(犯上)도 같은 뜻이다. 이는 한마디로 불경(不敬)인데 왕조 시대에 제대로 된 임금이라면 그냥 두지 않았다.


한나라 때 유학자 유향(劉向)이 지은 책 ‘설원(說苑)’에는 무군지신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정의가 실려 있다. 큰일을 하면서 임금 의견을 듣지 않고 자기 마음대로 행하는 것을 무군지신이라 한다는 것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올 2월 “코로나19 확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했다가 큰 논란이 되자 “처음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될 때 그랬다는 의미다. 우리 국민이 감염의 주된 원인이라는 뜻은 아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지난 추석 때는 뜬금없이 자기 얼굴을 전면에 내세운 복지부 포스터로 괴기스러우면서도 코믹한 장면을 연출했다가 복지부가 사과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그러더니 급기야 얼마 전에는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와 관련해 “국민에게 자유를 더 부여하겠다”고 기본 인식부터 잘못된 발언을 했다가 “헌법에 정해진 기본권을 장관이 준다는 말이냐”며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하나같이 장관 직무 범위를 뛰어넘은 발언이 아닐 수 없다.


지난 12일에는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수혁 주미 대사가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그 취지는 미국과 맺은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라는 본인의 변명이 있었다. 그러나 그런 변명과 무관하게 이 정도 ‘민감한’ 얘기는 대사 수준에서 할 이야기가 아니다. 그 말의 옳고 그름을 떠나 그런 발언은 대통령 입에서 겨우 나올까 말까 한 중대한 사안이다. 반미(反美) 발언을 했다는 것이 아니라 무군(無君) 발언을 했기에 문제라는 말이다. 그래도 이 정부에서 이 대사는 무탈할 것이다. 지금까지 무군지신이 한두 명이 아니었는데도 문책은커녕 오히려 칭찬을 받아왔다. 왜냐하면 그것이 ‘고단수 아첨’임을 자기들끼리는 위도 알고 아래도 알기 때문이다.


출처: https://www.chosun.com/opinion/specialist_column/2020/10/14/PK4DOFOYLNBJXBERUIOVIVMF5M/?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게시판 목록
[이한우의 간신열전] [59] 장탕의 舞文巧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인터뷰] 신범철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 “바이든 美 행정부, 북핵 스몰딜 가능성 커졌다”
與부대변인이 진중권을 ‘예형’에 빗댄 건 협박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마지막회〉 《周易》의 올바른 활용법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느려터진 美대선 개표야말로 아래로부터의 민주주의!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이한우의 간신열전] [58] 胡廣의 中庸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노정태의 시사哲] 트럼프 낙선을 보며 클린트 이스트우드를 떠올리다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금요광장] 공정경제 3법, 이대로 통과시킬 건가 - 전지현 변호사
바이든 대북인식 '부정적'...北, 관심환기 위한 전략적 도발 가능성 - 신범철 원장,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57] 忠奸을 가리지 못하면 暗君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장훈 칼럼니스트의 눈] 바이든 행정부는 오바마 2.0 아니다 - 장훈 이사,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노정태의 뷰파인더⑧] 괴상망측한 美선거제도 탓 트럼프 불복? 어불성설!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노정태의 뷰파인더⑦] 中아이돌, ‘항미원조’ 기념하는 한 BTS 못 된다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이한우의 간신열전] [56] 명나라 말기 환관 간신 魏忠賢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노정태의 시사哲] ‘추•윤 사태’ 책임 안지는 文대통령... “겨울이 오고 있다”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승과 복리의 투자 - 김경록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대표
제21대 국회 "300인의 희망인터뷰" 최형두 의원(국민의힘) - 최형두 (사)경제사회연구원 이사
[이한우의 간신열전] [55] 간신 축에도 못 드는 그들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54] 쥐새끼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노정태의 뷰파인더⑤] 文정부가 통계 목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