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사업

HOME > 공론사업 > 블로그

블로그

[이한우의 간신열전] [40] 추 장관이 노온서(路溫舒)에 배울 것 - 이한우 (사)경제사회연구원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 관리자
  • 20.07.15
  • 57


조선일보 2020/07/15

기사 원문보기


혹리(酷吏)란 한마디로 가혹한 관리라는 뜻인데, 대부분 법조문을 각박하고 악랄하게 쓰는 법 기술자를 칭하는 말이다. 일반적으로 법을 다루는 관리는 예부터 전문성을 과시하기 위해 온갖 법률적 장치의 화려한 구사를 유능함으로 여겼다.


이런 맥락에서 중국 한나라 때 관리 노온서(路溫舒)는 예외적 인물이다. 그 스스로 어려서부터 율령(律令)을 익혀 옥사(獄司·형벌을 다루는 낮은 관리)가 돼 중앙 조정의 고위 관직까지 오른 인물이다. 그러나 그는 늘 임금의 덕을 높이고 형을 느슨하게 해야 한다[尙德緩刑]고 주장했다. 선제(宣帝)가 민간에서 성장해 황제 자리에 오르자 노온서는 글을 올려 형벌보다는 인의(仁義)를 높일 것을 역설했다.


"신이 듣건대 진(秦)나라에는 10가지 실정(失政)이 있다고 했는데 그중 하나가 아직도 남아 있으니 옥사를 다스리는 관리가 바로 이것입니다. 진나라 때는 어질고 의로운 선비를 천시하고 옥사를 다스리는 관리를 귀하게 대우했습니다. 바른말을 하는 사람을 일러 비방한다고 했고, 허물을 막으려는 사람을 일러 요망한 말을 한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충성스러운 선비들은 세상에서 쓰이지 못했기에, 찬양과 아첨만이 매일매일 귀에 가득 찰 뿐입니다."


노온서의 이 글을 읽고 있노라면 검찰총장 길들이기에 혼이 빠진 우리네 법무부 장관이 떠오른다. 그 옛날에 독학으로 법률을 익힌 노온서도 선제 즉위 초기에 감히 이런 말을 했다.


선제는 노온서의 말을 좋게 여겨 그를 승진시켜 제후국 요직을 맡겼다. 명군양신(明君良臣)의 만남이란 이런 것이다. 그럴리야 없겠지만 혹시라도 추미애 장관이 노온서에게서 배워 대통령에게 충직한 말을 했을 때 대통령이 선제와 같은 귀 밝음[聰]과 너그러움[寬]을 보여줄까? 아랫사람의 충언을 제대로 들어주지 않는 임금을 옛사람들은 이비(耳痺)라고 했다. 귀에 마비가 왔다는 뜻인데, 비판을 듣지 못하는 귀를 말한다. 우리 대통령이 이비라고 믿고 싶지는 않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14/2020071404587.html



게시판 목록
[이한우의 간신열전] [50] 한나라 원제와 당나라 덕종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12〉 잠룡 이재명 경기도지사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한국인 30% 민주주의에 반감" 文정부 비판 英이코노미스트의 숨은 근거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이한우의 간신열전][49] 위귀위역(爲鬼爲蜮)이라더니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노정태의 뷰파인더] 의사 투사 만든 건 8할이 文의 ‘반쪽 공공성’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노정태의 시사哲] 악당 조커의 ‘갈라치기’는 왜 실패했나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300년 데이터에서 찾은 부의 비법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기고] 재정 빨간불 깜박이는데 '빚중독' 정부 - 이인실 경제분과운영위원, 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
[금요광장] 뭉치면 산다? - 전지현 청년분과운영위원장, 변호사
[노정태의 시사철] 의사·기독교… 희생양 만들기는 멈추고 코로나와 싸워라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이한우의 간신열전] [48] 이 詩를 꼭 읽어야 할 어떤 장관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음모론·막무가내 논법에도 유시민·김어준이 권력인 이유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朝鮮칼럼 The Column] ‘나쁜 연애’ 하듯 하는 정치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이한우의 간신열전] [47] ‘시무 7조’에 어떤 답을 내놓을까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장훈 칼럼니스트의 눈] 공장형 대학에서 지식 큐레이팅 대학으로 - 장훈 이사,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세상읽기] 정부, 시장을 탐욕의 장으로 보나 - 권남훈 경제분과운영위원,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이한우의 간신열전] [46] 조고(趙高)에게 무릎 꿇은 이사(李斯) - 이한우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45] 누가 개인가? - 이한우 (사)경제사회연구원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노정태의 시사철] 광복절 아침… 박정희·김대중 그리고 일본에 대한 자유를 생각한다 - 노정태 청년분과운영위원, 철학에세이스트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11〉 - 이한우 (사)경제사회연구원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