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사업

HOME > 공론사업 > 블로그

블로그

[은퇴와 투자] 기적의 해 (Annus Mirabilis)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 관리자
  • 20.04.17
  • 129


중앙일보 2020/04/17

기사 원문보기


1666년 역병과 뉴턴의 기적

코로나19가 심을 기적의 씨앗

새로운 기회, 새로운 관점

의료 브랜드 산업화할 기회


뉴턴은 1666년에 떨어지는 사과를 보았다. 과학사는 이 때를 ‘기적의 해’라 부른다. 하지만 이 시기 런던에서는 1665년부터 1666년까지 발생한 역병(bubonic plague)으로 런던 인구의 25퍼센트 가량이 사망했다. 1666년 가을에 역병이 기적처럼 사라지나 했는데 엎친데 덮친 격으로 대화재가 발생해 런던 대부분을 파괴했다. 그런데 ‘기적의 해’가 웬 말인가?


1665년초부터 천천히 시작된 역병이 급속히 확산되자, 국왕 찰스 2세는 가족들과 함께 옥스포드로 피신했고 귀족들도 자신의 영지와 친지들이 있는 곳으로 옮겼다. 캠브리지대학도 문을 닫자 학생들은 짐을 싸서 뿔뿔이 흩어졌다. 그 중 한 명이 학사학위를 받은 뉴턴이었다. 혼자 공부하는 데 익숙했던 뉴턴은 학위도 받은 터라 런던에서 150㎞ 떨어진 울즈소프(Wooldsthorpe)의 고향집으로 돌아갔다.

 

뉴턴은 집에 돌아와 생활하던 2년 동안 미적분을 발견했을 뿐 아니라 지상에 적용되던 중력을 달의 궤도까지 확대시켰다. 24세의 젊은이가 역병이 창궐하는 때 고향에서 혼자 자연 세계의 힘과 운동 법칙을 알아내어 고전역학을 확립했다. 뉴턴 덕분에 정확한 물리량을 계산하게 되면서 이를 응용한 기술들이 산업혁명의 시발점이 되었다. 뉴턴의 과학혁명이 백 년 후에 영국의 산업혁명으로 이어진 것이다. 역병이 일어나지 않아 뉴턴이 고향집에 가지 않고 캠브리지대학에서 교수의 지도를 받았으면, 아마 교수의 연구분야를 개척하느라 평생을 보냈을 것이다. 그리고, 인류의 물질적 성장이 늦었을 지도.


지금 코로나19로 실업, 경제난, 재난을 겪고 있음은 심히 가슴 아픈 일이다. 한편으로는 다양한 응전(應戰)이 진행 중이다. 온라인 강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디지털이나 네트워크를 짧은 기간에 익히고 있다. 50~60대 주부들은 신선 식품을 온라인을 통해 구입하는 데 익숙해졌다. 회사는 재택근무를, 학교는 온라인 강의를 직접 해보고 부족한 시설을 빠르게 확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 년에 걸쳐 일어날 학습 곡선이 짧은 순간에 점프하고 있다. 학생들은 한 달 시간이 생기면서 평소 생각지 않던 것들을 생각하게 되었다. 이들 중 몇몇에게 기가 막힌 아이디어가 심어졌을 지 모를 일이다.

 

이런 시기가 새로운 기회가 된다는 것을 역사는 가르쳐 주고 있다. 우리나라는 1998년에 국난에 버금 가는 외환위기를 겪었다. 위기 중에 기업의 부채비율을 줄이면서 정보기술(IT)에 투자했다. 이렇게 심어 놓은 씨앗이 2000년대 중반 이후 활짝 꽃을 피우면서 세계적 대기업으로 성장하고 정보기술의 강국이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2018년에는 1인당 소득이 3만 달러를 넘어섰다. 외환위기는 ‘국난의 해’이자 ‘기적의 해’였다.

 

사물을 보는 관점도 새로워진다. 지금은 온라인 비대면 세상의 확장성을 배우면서 한편으로 오프라인 대면 세상의 소중함을 깨닫고 있다. 안보이던 것들이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우리의 ‘빨리 빨리’문화에 자격지심을 가졌지만 이번에 강점이 될 수 있음을 알았다. 외환위기의 ‘금 모으기 운동’에 이어 ‘코로나19를 잘 극복한 나라’라는 인상을 세계에 심어주고 있다. ‘위기에 잘 대처하는 나라’라는 브랜드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중한 자산이다.

 

세계는 소비자의 문 앞까지 연결된 디지털 물류 체계와 강력한 의료체계를 주목할 것이다. 이번 기회에 디지털 인프라에 더욱 투자를 하여 강점을 더 강하게 하고 의료체계를 산업화 하여 세계인이 찾는 나라로 만들었으면 한다. 향후 30년 동안 세계적으로 60세 이상 인구가 10억 명 이상 증가하며 이 중 65퍼센트가 아시아 사람이다. 의료산업은 엄청난 기회를 맞고 있지만 애석하게도 손발이 묶여 있다. 규제완화로 대규모 내수산업을 만들어야 천수답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 무엇보다, 현재의 의료시스템이 향후 고령사회에서도 지속 가능하도록 잘 손질해가야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지 2개월이 되어간다. 모두가 너무나도 어렵지만 한편으로 많은 것을 밀도 높게 학습하는 중이다. 뉴턴에게서 보는 역사의 아이러니처럼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나면 새로운 도약의 씨앗이 심어졌을 걸로 믿는다. 코로나19가 기적 같이 자취를 감추고 그 자리에 변화의 기적이 나타나기를 기대한다.

 

김경록 미래에셋 은퇴연구소장


[출처: 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756405?cloc=joongang-home-opinioncolumn

게시판 목록
[금요광장] 그대가 단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 전지현 변호사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9〉 - 북한 김정은의 명운, “도리를 잃어 흉함이 3년이나 간다”
[이한우의 간신열전] [36] 이름 낚는 이들을 위한 헌시(獻詩)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 칼럼] 좋은 자본시장이란 무엇인가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퇴직연금 시장, 이젠 변해야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5] 방어막을 친 여우와 쥐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피케티가 말하는 부(富)의 비밀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인터뷰] 윤희숙 제 21대 국회의원 "이대로 가면 정말 망한다고, 국민에게 알리는 그런 정치 세력이 없었다" (최보식이 만난 사람)
[세상읽기] 재정확대 신중해야 하는 이유 - 권남훈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이한우의 간신열전] [34] 승영구구(蠅營狗苟)보다 더 심한 자들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3] 임금이 몰래 하고 싶어 하는 것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은퇴전선 이상 있다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금요광장] '열공'이 필요한 이유 - 전지현 변호사
[이한우의 간신열전] [32] 대녕(大佞)과 소녕(小佞)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수명에 대한 내기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베이비부머의 귀향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1] 종기의 고름을 빨고 치질을 핥다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0] 법을 앞세운 권력의 앞잡이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29] 석회 가루 뒤집어쓴 돼지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금요광장] 선거의 세계 - 전지현 변호사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