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사업

HOME > 공론사업 > 블로그

블로그

[이한우의 간신열전] [26] 간신의 특기, 참소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 관리자
  • 20.04.13
  • 140


조선일보 2020/04/08

기사 원문보기


참소(讒訴)란 말은 요즘은 잘 안 쓰지만 옛날에는 간신들의 행태를 가리킬 때 흔히 썼다. 오늘날 용어로 치자면 음해(陰害)나 중상모략에 가깝다.


역사 속 간신들이 양신(良臣)을 참소할 때는 전형적 단계가 있다. 가장 먼저 임금의 뜻을 알아내는 것이다. 사(伺), 첨(覘), 규(窺) 등은 모두 부정적 의미에서 윗사람의 뜻을 살핀다는 말이다. 그만큼 간신들은 어떻게든 주군의 속내를 알아내려고 백방으로 노력하다 보니 '살핀다'는 뜻의 단어 또한 많아졌다. 그런데 주군이 본인 뜻을 노골적으로 밝히면 간신들은 훨씬 쉽게 행동 방향을 정한다. 얼마 전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공개적으로 말한 것이 거기에 해당한다. 간신 짓을 도모하는 자들에게는 선물이나 마찬가지다.


둘째는 말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요즘 이 분야에서 발군은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다. "검찰총장을 검찰청장으로 바꿔야 한다" "윤석열은 공수처 1호 수사 대상이다"라는 등의 발언이 대표적이다. 심지어 라디오에 나와 "인사 검증 과정에서 검찰총장 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비리들이 확인됐다"는 믿거나 말거나 식의 주장까지 했다. 그는 바로 조국 전 장관 아들의 가짜 인턴 증명서를 만들어준 혐의로 기소된 사람이다. 이처럼 흔들어대는 개 꼬리의 방향은 오직 한 곳, 자신의 주군이 있는 쪽이다.


셋째는 음으로, 사적으로 교결을 맺는 것이다. 간신들이 쥐새끼로 비유되는 것도 이런 음지성 연결 때문이다. 몰래 뒷방에 숨어 음으로 맺은 인사들끼리 대중을 현혹할 방법을 강구한다. 때로는 이들의 설(說)이 버젓이 TV에까지 등장한다.


끝으로 이들의 목표는 진위(眞僞), 시비(是非)를 뒤집어 자신들의 사적 이익을 달성하는 것이다. 당장 이들이 노리는 목표는 의회 입성이겠지만, 의회 입성에 성공한 이후에는 다시 설(說)을 만들어 끊임없이 참소를 일삼을 것이다. 그에 따른 피해는 오롯이 국민에게 돌아올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4/07/2020040704197.html

게시판 목록
[금요광장] 그대가 단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 전지현 변호사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9〉 - 북한 김정은의 명운, “도리를 잃어 흉함이 3년이나 간다”
[이한우의 간신열전] [36] 이름 낚는 이들을 위한 헌시(獻詩)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 칼럼] 좋은 자본시장이란 무엇인가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퇴직연금 시장, 이젠 변해야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5] 방어막을 친 여우와 쥐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피케티가 말하는 부(富)의 비밀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인터뷰] 윤희숙 제 21대 국회의원 "이대로 가면 정말 망한다고, 국민에게 알리는 그런 정치 세력이 없었다" (최보식이 만난 사람)
[세상읽기] 재정확대 신중해야 하는 이유 - 권남훈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이한우의 간신열전] [34] 승영구구(蠅營狗苟)보다 더 심한 자들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3] 임금이 몰래 하고 싶어 하는 것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은퇴전선 이상 있다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금요광장] '열공'이 필요한 이유 - 전지현 변호사
[이한우의 간신열전] [32] 대녕(大佞)과 소녕(小佞)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수명에 대한 내기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베이비부머의 귀향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1] 종기의 고름을 빨고 치질을 핥다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0] 법을 앞세운 권력의 앞잡이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29] 석회 가루 뒤집어쓴 돼지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금요광장] 선거의 세계 - 전지현 변호사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