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경제사회연구원

의제설정

HOME > 의제설정 > 블로그

블로그

[이한우의 간신열전] [2] 破家傷國 간신 부부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 관리자
  • 19.10.23
  • 56

출처: 조선일보 2019/10/23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22/2019102203708.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후한(後漢) 혹은 동한(東漢) 말기의 대표적 간신 양기(梁冀·?~159년)는 누이동생이 순제(順帝)의 황후가 되면서 권세를 휘두르며 나라 안팎의 미움을 샀다. 144년 순제가 붕(崩)하자 두 살의 충제(沖帝)가 즉위했고 이에 누이가 태후가 돼 섭정을 하자 양기도 권세를 부리기 시작했다. 이듬해 충제가 병으로 붕하자 병권을 쥐고 있던 대신 이고(李固)는 외척 견제를 위해 연장자 즉위를 건의했으나 양기는 여덟 살 질제(質帝)를 즉위시켰다. 하지만 양기의 전횡에 질제가 불만을 갖자 그를 독살한 양기는 환제(桓帝)를 추대하고 이고를 죽여 버렸다.

이제 양기의 세상이었다. 황제는 있으나 마나였다. 범엽(范曄)의 후한서(後漢書) 양기전(梁冀傳)은 그의 사람됨에 대해 "어깨가 솔개와 같이 넓고 눈매가 승냥이와 같았으며 주변을 위압하고 성품이 오만했다"고 묘사하고 있다.

이런 양기가 유일하게 두려워하는 사람이 있었으니 오나라 왕족 출신인 아내 손수(孫壽)였다. 양기가 대저택을 짓자 특이하게 손수도 뒤질세라 비슷한 규모의 대저택을 올렸다. 부부가 사치와 재물 과시 경쟁을 했던 것이다. 손수는 공주(公主)에 준하는 예우를 받았으며 세상에 못 하는 짓이 없었다. 양기는 아내 말이라면 다 들어주어 손씨 집안 사람 10여 명에게 각종 벼슬을 내렸다. 부부 간신 혹은 간신 부부의 탄생이다.

몰락은 아내 손수에게서 비롯됐다. 손수의 외삼촌 양기(梁紀)는 아내가 전 남편에게서 낳은 딸 등맹(鄧猛)을 거두었다. 159년 등맹의 미모를 눈여겨본 손수는 등맹의 성을 양(梁)씨로 바꾸게 하고 환제의 후궁으로 들여 보냈다. 그리고 남편 양기로 하여금 등맹의 생모 선(宣)을 죽이게 했는데, 암살에 실패해 선이 궁중으로 달려가 환제에게 자초지종을 고했다. 평소 양기 부부를 못마땅하게 여겼던 환제는 환관들과 모의해 군사를 동원해 양기의 집을 포위했다. 두 사람은 함께 자살했다. 범엽은 이 두 사람의 삶을 '파가상국(破家傷國)' 넉 자로 요약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22/2019102203708.html

게시판 목록
[이한우의 간신열전] [2] 破家傷國 간신 부부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朝鮮칼럼 The Column] 당신이 다시 광화문에 가야 하는 이유 - 박성희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1〉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노후 자산관리의 끝판왕, 상속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오늘의시선] 쿠르드족의 비극, 교훈으로 삼아야 -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 센터장
한국경제의 미래와 자산관리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1] 大奸 전성시대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오피니언]시평 상식이 통하지 않는 나라 - 양승목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김경록의 욜로은퇴] 쓸모없어 보이는 대화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朝鮮칼럼 The Column] 조국의 '서커스' - 박성희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
[朝鮮칼럼 The Column] 비둘기의 집단 기억과 한국 정치 - 박성희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
[朝鮮칼럼 The Column] 대한민국 목소리는 어디에 - 박성희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
[금요광장] 결국 승자는 윤석열 총장 - 전지현 변호사
[신범철 칼럼]‘지소미아’파기는 판도라 상자 여는 것 -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시론] 모두 카산드라가 되어야 한다 -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오피니언] 분노로는 일본 이길 수 없다 -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양승목 교수
[오피니언] 어쩌다 ‘아무나 흔드는 나라’ 됐나 -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양승목 교수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