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론사업

HOME > 공론사업 > 블로그

블로그

[이한우의 간신열전] [6] 여우와 쥐새끼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 관리자
  • 19.11.20
  • 220


조선일보 2019/11/20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23&aid=0003487993



간신을 동물에 비유하면 꾀로는 여우[狐]이고 비루함으로는 쥐[鼠]다. 중국 고사에 성호사서(城狐社鼠)라는 말이 있다. 성벽에 숨어 사는 여우와 사직단에 파고들어간 쥐새끼란 뜻인데 최고 권력의 비호를 받으며 안전한 곳에 몸을 숨기고서 백성들에게 온갖 패악질을 해대는 간신을 칭하는 말이다.


서진(西晉)이 망하고 사마씨(司馬氏)인 원제(元帝)가 동진(東晉)을 세웠다. 이때 서진을 세운 무제(武帝)의 사위이기도 한 산동 지방의 명문가 출신 왕돈(王敦)이 원제를 세우는 데 공을 세워 대장군에 올랐다. 왕돈의 세력이 커지는 것을 내심 걱정하던 원제는 유외(劉隈)와 대연(戴淵)을 진북장군(鎭北將軍)으로 삼아 왕돈을 견제케 했다. 반격에 나서고자 결심한 왕돈은 측근 참모 사곤(謝鯤)을 불렀다. "유외는 간신이다. 이 자를 제거해 나라에 보답해야겠다." 사곤이 말했다. "유외가 재앙을 불러온 자이긴 합니다만 성벽에 숨어 사는 여우와 사직단에 파고들어간 쥐새끼와 같습니다." 자칫 여우와 쥐를 잡으려다가 성벽이 허물어지고 사직단이 훼손될 수 있음을 걱정한 것이다. 마침내 왕돈은 군대를 동원해 수도인 건강(建康) 근처까지 진격했고 원제는 왕돈이 지목한 간신들을 제거하겠다고 약속하고서 겨우 왕돈과 화해할 수 있었다. 왕돈은 보기에 따라 윤석렬 검찰총장의 행보를 떠올릴 수 있겠다.

사서(社鼠)라는 말은 이미 춘추시대 제(齊)나라 명재상 안영(晏嬰)이 쓴 책 '안자춘추(晏子春秋)'에 실린 임금 경공(景公)과의 대화에도 나온다. "나라를 다스리는데 무엇이 근심인가?" "저 사직단의 쥐가 걱정입니다." "나라에도 사직단의 쥐와 같은 자들이 있으니 임금 가까이에 있으면서 안으로는 임금으로 하여금 선과 악을 헷갈리게 하고 밖으로는 백성들에게 권세를 부리고 있습니다. 이들을 제거하지 않으면 나라는 어지러워지건만 정작 제거하려 해도 임금이 보살펴주고 있어 마치 임금의 뱃 속에 들어있는 것과도 같습니다. 이들이 바로 나라에 있는 사직단의 쥐들입니다."


게시판 목록
[이한우의 간신열전] [39] 장마불명(仗馬不鳴) 신세 與 의원들 - 이한우 (사)경제사회연구원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8] 뽕나무를 속에서 말려 죽이는 종기 - 이한우 (사)경제사회연구원 정책기획위원장, 논어등반학교장
[주간동아] ‘포장된 평화’ 보여준 볼턴 회고록과 북핵 협상 - 신범철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7] 간신도 못 되는 사람들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장훈 칼럼니스트의 눈] 오웰의 『1984 』로 보는 코로나 시대의 위험과 희망 - 장훈 중앙대 정치국제학과 교수
[시론] 모래 위에 지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 신범철 (사)경제사회연구원 부원장,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
[금요광장] 그대가 단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 전지현 변호사
이한우의 ‘시사와 역사로 주역을 읽다 以事讀易’ 〈9〉 - 북한 김정은의 명운, “도리를 잃어 흉함이 3년이나 간다”
[이한우의 간신열전] [36] 이름 낚는 이들을 위한 헌시(獻詩)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 칼럼] 좋은 자본시장이란 무엇인가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퇴직연금 시장, 이젠 변해야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5] 방어막을 친 여우와 쥐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피케티가 말하는 부(富)의 비밀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인터뷰] 윤희숙 제 21대 국회의원 "이대로 가면 정말 망한다고, 국민에게 알리는 그런 정치 세력이 없었다" (최보식이 만난 사람)
[세상읽기] 재정확대 신중해야 하는 이유 - 권남훈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이한우의 간신열전] [34] 승영구구(蠅營狗苟)보다 더 심한 자들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이한우의 간신열전] [33] 임금이 몰래 하고 싶어 하는 것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김경록의 욜로은퇴] 은퇴전선 이상 있다 -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금요광장] '열공'이 필요한 이유 - 전지현 변호사
[이한우의 간신열전] [32] 대녕(大佞)과 소녕(小佞) -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게시물 검색